Jang In-Hwan
 
  청수사 교토


비는 내리고
몸은 젖어 들고..
시간은 흐르고..
드디어 야간 개장 첫날..

리코 GR을 난간 위에 올려 두고..
찍었다.
삼각대를 쓸 수 없기에..
이만한 대안은 없었다.